2014년 4월 16일 잊을 수 없는 그 날의 사고과정과 구조과정, 그리고 희생자분들의 이야기를 담고 있습니다.
기억과 망각, 우리는 망각과 싸우고 있습니다.
잊지 않고 행동하기 위해서는 기억해야 하며, 기억을 보존해야 하고, 기억을 다른 사람과 나누어야 합니다.
살펴보시고 그날의 기억을, 304명 희생자의 삶을 기억해 주세요.

박육근 – 단원고 선생님

단원고 2학년 부장교사로 근무하며 2014년 4월 16일 학생들과 함께 수학여행 길에 올랐던 박육근 선생님.

세월호참사 당시 박육근 선생님은 4층에 있다 밖으로 나온 아이들을 탈출시키고 배 안에 남은 학생들을 구출하기 위해 4층 선실로 다시 내려갔지만 끝내 돌아오지 못했습니다.

 

아직도 선생님을 기억하는 한 제자는 “힘들 때 나를 꼭 안아주셨다. 다시 돌아와 저를 안아주세요”라고 말해 주변의 눈시울을 적시게 만들었습니다.

 

박육근 선생님은 5월 5일, 세월호 4층에서 구명조끼를 입은 채 학생들과 함께 발견됐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