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년 4월 16일 잊을 수 없는 그 날의 사고과정과 구조과정, 그리고 희생자분들의 이야기를 담고 있습니다.
기억과 망각, 우리는 망각과 싸우고 있습니다.
잊지 않고 행동하기 위해서는 기억해야 하며, 기억을 보존해야 하고, 기억을 다른 사람과 나누어야 합니다.
살펴보시고 그날의 기억을, 304명 희생자의 삶을 기억해 주세요.

전수영 – 단원고 선생님

대학을 졸업한 전수영 선생님은 단원고로 첫 부임을 받았다.

 

부임 첫해 담임을 맡았던 1학년 학생들과 계속 함께하고 싶은 마음에 2학년 담임을 자원한 전수영 선생님.

 

고등학교 시절 추억인 수학여행서 학생들과 즐거운 기억을 만들기 위해 행복한 마음으로 세월호에 탑승했다.

 

하지만 전수영 선생님은 사고 직후 어머니와의 통화에서 “아이들에게 구명조끼를 입혀야 한다”는 말을 끝으로 연락이 두절됐다.

 

세월호 참사 한달 만인 5월 19일 선생님은 구명조끼도 입지 못한 채 선실 후미에서 싸늘한 주검으로 발견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