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년 4월 16일 잊을 수 없는 그 날의 사고과정과 구조과정, 그리고 희생자분들의 이야기를 담고 있습니다.
기억과 망각, 우리는 망각과 싸우고 있습니다.
잊지 않고 행동하기 위해서는 기억해야 하며, 기억을 보존해야 하고, 기억을 다른 사람과 나누어야 합니다.
살펴보시고 그날의 기억을, 304명 희생자의 삶을 기억해 주세요.

고창석 – 단원고 선생님

지난 2014년 3월 단원고로 발령받은 지 한 달여 만에 사고를 당한 인성생활부 체육 교사인 고창석 선생님.

 

세월호 참사 당일 아침 아내에게 남긴 ‘애들을 돌보느라 고생했다, 미안하다’는 짧은 메시지는 그의 유언이 됐다.

 

아이들은 “빨리 배에서 탈출해라”라고 목이 터져라 외쳤던 선생님의 마지막을 여전히 기억하고 있다.

 

끝까지 제자들의 탈출을 돕다 배에서 미처 빠져나오지 못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