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16일의 기억·약속·책임

21-04-09 에 저장된 글입니다.

\'결코 전과 같지 않을 봄’이 일곱 번째 돌아 왔습니다. 천진하게 웃는 노란 꽃들만 보면 우리는 마음이 저려 발길을 떼지 못합니다. 평안한가요. 그대들 있는 곳은 평안한가요.
익명 익명 · 2021-04-09 08:17 · 조회 2